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

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는 아이의 체중이 균일하게 분포되어 착용자가 편안하고, 동시에 아기를 편안하게 지지해 주어야 합니다. 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는 더 발전된 추가 기능과 설정이 있어 단순한 모델보다 가격이 비싼 경향이 있습니다. 반면 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는 아기가 유아가 될 때까지 오랜 기간 착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나에게 맞는 인체공학적 디자인

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는 착용자의 어깨와 등, 고관절 등에 아이의 체중을 골고루 분배해 무게를 실어줍니다. 베이비 캐리어는 어린이의 체중을 더 넓은 부위로 분배할 수 있도록 충분히 넓은 패딩 어깨끈과 허리 벨트가 필요합니다. 또한 베이비 캐리어가 최대한 편안하게 느껴지도록 착용자의 몸에 맞게 적절하게 조절할 수 있어야 합니다. 베이비 캐리어 착용법을 사용자 설명서 에서 확인해보세요. 큰 차이를 만들 수 있습니다!

패딩 어깨끈과 허리 벨트는 좀 더 큰 아기를 장시간 베이비 캐리어로 안을 때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베이비 캐리어를 좀 더 편안하게 착용하는 7가지 방법

    1. 어깨끈과 허리 벨트
      패딩 어깨끈과 허리 벨트는 베이비 캐리어로 더 오랫동안 더 큰 아이를 안고 있을 때 꼭 필요합니다.
    2. 다리 벌림 자세
      어린이가 다리 벌린 자세를 할 때 체중이 허리 벨트로 넓게 분산됩니다.
    3. 적합하게 조절
      베이비 캐리어가 몸에 맞게 적절히 조절되었는지 확인합니다. 사용자 설명서.

에서 특정 베이비 캐리어를 조절하는 방법을 찾아보세요.

  1. 무게 중심 바꾸기
    어깨가 피곤한가요? 어깨끈을 풀어 고관절에 무게를 더 싣습니다.
  2. 베이비 캐리어 포지션 바꾸기
    앞으로 안기 자세에서 뒤업기 자세로 바꾸기.
  3. 아기의 자세
    베이비 캐리어 위에 아이를 똑바로 앉혀 한쪽으로 기우는 것을 막아줍니다. 거울로 확인하세요!
  4. 밀착해서 안기
    아기가 부모 몸에 가까이 밀착할수록 아기의 무게 중심이 부모의 무게 중심과 가까워져 훨씬 편안하게 아기를 안을 수 있습니다.

고관절 건강에 좋은 베이비 캐리어
아기를 안고 다니는 것이 아기 고관절에 손상을 주는 게 아닌지 질문을 받는 경우가 있습니다. BABYBJÖRN의 베이비 캐리어를 사용한다면 고관절 손상을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베이비 캐리어가 고관절 이형성증 등 문제를 일으킬 가능성은 전혀 없습니다. 국제고관절염증연구소는 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 One과 We를 시험해 본 결과, ‘고관절에 안전한’ 베이비 캐리어임을 인정했습니다.

아기에게 적합한 인체공학적 디자인

아기를 베이비 캐리어로 안을 때 아기의 엉덩이와 다리, 척추는 아기를 팔로 안을 때와 같은 위치에 놓이게 됩니다. 베이비 캐리어에서의 아기의 위치에 대한 가장 중요한 고려 사항은 아기가 자유롭게 숨쉴 수 있도록 직립 자세로 앉아 있어야 하며 아기의 목을 잘 지지해 주어야 한다는 점입니다. 신생아는 개구리 자세라고 알려진 자세로 앉아 등을 굽히고 무릎은 엉덩이 위치와 같거나 높은 위치에 놓입니다. 아기들은 BABYBJÖRN의 모든 베이비 캐리어에서 개구리 자세로 앉아 있지만 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는 더 큰 아기들까지 이런 편안한 자세를 유지하게 해줍니다.

척추 발달

신생아의 등은 처음에는 C자형이었다가 자라면서 점차 S자형으로 변합니다. 베이비 캐리어는 이 발달 과정에 따라 아기의 척추를 잘 지지해 주어야 합니다. 아기의 척추가 베이비 캐리어에서 부자연스럽게 똑바로 맞닿는 것을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BABYBJÖRN의 베이비 캐리어는 신생아의 등이 부드러운 C자형 곡선을 이루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아기가 베이비 캐리어에 잘 앉을 수 있도록 아기 무릎 밑에 손을 넣어 부드럽게 엉덩이를 기울여 아기에게 더 깊은 자세를 만들어 줄 수 있습니다. BABYBJÖRN의 베이비 캐리어는 또한 아기 척추가 S자 모양이 될 때 더 똑바로 앉을 수 있게 합니다.

아기의 척추가 베이비 캐리어에 부자연스럽게 똑바로 맞닿는 것을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고관절 발달

인체공학적 베이비 캐리어는 다리를 넓게 벌릴 수 있고 무릎이 바닥과 수평이 되도록 아기 다리를 더 잘 지지해 줍니다. 베이비 캐리어는 아기의 무릎 뒤쪽까지만 다리를 받치고 나머지 다리 아랫부분은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어야 합니다. 아기의 키가 자라면서 지지대가 더 이상 무릎 뒤쪽에 닿지 않더라도 여전히 고관절을 잘 지지해주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신생아의 고관절을 둘러싼 골격 조직은 매우 부드럽습니다. 그래서 1개월이 될 때까지는 자연스럽게 다리를 넓게 벌리는 자세로 앉아 있는 것이 중요합니다. BABYBJÖRN의 모든 베이비 캐리어는 첫날부터 신생아의 고관절을 잘 받쳐 줍니다. 베이비 캐리어 One과 One Air는 더 큰 유아를 위해 앉는 시트 공간이 넓습니다. 부모와 아이 모두에게 편안합니다!